[제 목] 늘 감사하는 마음은 있어도..
----------------------------------------------------------------------------------------------
게시자 : 서주홍(qseo@nananet.net  )
게시일 : 2001/12/22 [18 :50]
----------------------------------------------------------------------------------------------

그간 안녕하신지요?
또 이렇게 한 해도 저물어 가는가 봅니다.
그저 나이만 먹어 가는 게 슬프기만 합니다만
그래도 이런 마음을 글로 달랠 수 있다는 것도 큰 위안이지요.
세상에 인터넷이 없었으면
아마 마음 달래는 것도 쉽지 않았을 것이라는 생각도 들지요.
글 좀 쓴답시고 겉으로만 그렇지, 속으로는 제대로 된 글 하나 못 쓰고
세월만 그렇게 보내고 있으니..
그만 푸념입니다.

김영수님하고는 거의 처음에 우연히 맺은 인터넷상의 만남이어서 그런지
사실 기억 속에는 그렇게 자리하고 있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홈페이지를 찾아오고 가고 하지만
그렇게 많은 사람들이 실제로는 기억에 없거든요.
더러 낯선 사람들과 꽤 긴 시간 서로 이메일을 주고받아도
얼마 지나면 끝나 버리고 영영 소식이 끊어지고 말지만
그 중에도 김영수님은 가장 오랜 인터넷상의 만남이 된 셈이네요.
어디까지나 저로서는..

한 해를 보내면서 혹 아쉬웠던 마음, 서운했던 마음, 안타까운 마음 들은 다 벗어 버리고
새 해는 더욱 정진하셔서 뜻한 바를 꼭 이루시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근하신년!

그 흔한 인사지만, 정중히 올립니다.

----------------------------------------------------------------------------------------------

This paper printed to http://www.ableduck.com at 2022/8/15 [15 :58]